코로나19 확진자 증가, 마포구 방역 활동 강화

새마을지도자 자율방역대 방역활동 주 3회, 장소 확대

도형래 기자 | 기사입력 2020/03/13 [05:52]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마포구 방역 활동 강화

새마을지도자 자율방역대 방역활동 주 3회, 장소 확대

도형래 기자 | 입력 : 2020/03/13 [05:52]

▲ 마포구청의 코로나19 전통시장 방역활동. (마포구청 제공)  © 마포뉴스


마포구 관내 거주 구로콜센터 코로나19 확진자 5명 등 마포구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의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활동도 강화되고 있다.  

 

마포구 자치행정과(과장 이인숙)는 구 공무원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 등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코로나19 방역활동의 시기, 장소 등이 확대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구 자치행정과에 따르면, 총 48명으로 구성된 마포구새마을지도자 자율방역대는 지난 2월 초부터 홍대, 전통시장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주 2회씩 진행하던 방역활동을 3월부터는 주 3회로 늘렸다. 방역활동의 범위도 학교, 공공기관, 교회, 공중화장실, 놀이터, 지하철역 등 구 전역으로 확대했다.  

 

독거자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주거공간에 대한 방역활동도 빼놓지 않고 있다. 이를 위해 구는 마포구 16개 전 동에 휴대용 방역소독제(스프레이)를 배부하고 직원이 직접 취약계층 가구를 방문해 체온 측정, 코로나19 예방수칙 안내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주민들이 많이 찾는 동주민센터에서는 소독 약품이 포함된 수동식 분무기를 대여해주고 주민들이 주거환경을 자체소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관광객 등 유동인구가 많은 합정역~홍대입구역 일대의 빗물받이, 맨홀에 대해서는 오는 4월 말까지 주 2회씩 총 10회에 걸친 소독 및 방역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2월 첫 시작된 방역작업은 이 지역 빗물받이 1900개와 맨홀 990개에 대해 분무소독 작업을 벌이며 주민과 관광객의 감염 우려를 방지하고 있다. 

 

▲ 마포구 맨홀 시설 방역 활동. (마포구청 제공)  © 마포뉴스


더불어 마포구는 최근 야외 체육시설에 대한 일제 방역·소독 작업을 완료했다. 마포구 내 야외 체육시설(축구장 등 운동장 9개소, 운동기구 42개소 461점) 전체에 대해 방역 및 소독 작업을 마무리하는 한편 ‘코로나19’의 확산이 멈출 때까지 주기적인 방역작업을 진행할 방안이다. 마포구는 현재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다중 공공체육시설 및 야외 운동장의 사용을 잠정 중단해 놓았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임대료 인하운동은 물론 각계각층에서 방역물품을 지원해 주는 등 주민 참여가 활발해지고 있어, 지역사회와 주민의 힘을 다시 한 번 느끼고 있다"며 "주민 여러분의 안전을 위해 마포구도 방역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2일 오후 현재 마포구 관내 거주 코로나19 확진자는 6명(완치 1명), 자가격리자는 48명, 능동감시자는 7명으로 집계됐다. 구로콜센터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된 이들이 대폭 증가해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을 현재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