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규성 회장-김진향 이사장 개성공단 재개 업무협약 체결

한국생산성본부-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협약, 상반기 내 남북경협 전문가 양성과정 개설

이준희 | 기사입력 2020/04/14 [15:09]

노규성 회장-김진향 이사장 개성공단 재개 업무협약 체결

한국생산성본부-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협약, 상반기 내 남북경협 전문가 양성과정 개설

이준희 | 입력 : 2020/04/14 [15:09]

▲ 지난 3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에서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과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등 양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남북경제협력 전문가 양성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한국생산성본부 제공)    © 마포뉴스


[마포뉴스] 한국생산성본부(회장 노규성)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이사장 김진향)이 남북경협 전문가 양성과정 개설 등 개성공단 재개와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3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에서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과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등 양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남북경제협력 전문가 양성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날 양 기관은 남북경제협력을 통한 생산성 향상을 위해 개성공단 재활성화를 목적으로 협력하기로 했으며, 특히 남북경협을 위한 인재양성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구체적으로 ▲남북경협전문가 양성 사업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개성공단 사업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전문가로서의 성장을 희망하는 기업과 인재 모집 및 선발, ▲남북 경협 사업의 성공적인 진출을 위한 역량 강화 교육 제공 및 네트워크 구축 등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남북경제협력 전문가 양성을 위한 과정을 올해 상반기 내 한국생산성본부에 개설하고,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남북경협사업 확대 등 제반여건을 고려하여 자격증 과정 개설 및 투자지역 현장방문 프로그램 운영, 경협 관련 네트워크 구축 등 참여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육과정으로 지속 발전시켜 나간다는 복안이다. 

 

▲ 지난 3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에서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과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등 양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남북경제협력 전문가 양성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제공)  © 마포뉴스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은 “현재 우리나라는 남북관계를 포함해 급변하는 국제 정세, 4차 산업혁명 등 새로운 변화에 맞서 위기를 기회로 승화시킬 수 있는 생산성 혁신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며 “남북경협이 새로운 희망의 포문을 여는 열쇠가 될 수 있다. 한국생산성본부는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한 남북경협 활동들을 체계적으로 재단과 함께 준비해 국가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은 “개성공단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담보하는 국민행복의 미래의 창”이라며 “양 기관의 협력은 평화경제와 개성공단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남북경협사업을 통해 미래를 준비하는 분들에게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사회 각계각층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한국생산성본부(KPC, 회장 노규성)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특별별인으로 산업계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설립된 기관이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이사장 김진향)은 남북이 함께 만든 최초의 산업공단인 개성공단의 행정지원기관으로 공단 정상화를 위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마포구 마포대로 136 지방재정회관 빌딩 9층, 10층을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람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