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갑 강승규 후보, ‘친일찬양금지법’ 487명 중 유일하게 반대

광복회, 제21대 국회의원 후보 정책 설문조사 결과 발표

이준희 | 기사입력 2020/04/09 [19:37]

마포갑 강승규 후보, ‘친일찬양금지법’ 487명 중 유일하게 반대

광복회, 제21대 국회의원 후보 정책 설문조사 결과 발표

이준희 | 입력 : 2020/04/09 [19:37]

▲ 김원웅 광복회장이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등에 관한 정책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광복회 제공)  © 마포뉴스


[마포뉴스] "마포에서는 노웅래 후보가 찬성하고, 강승규 미래통합당 후보는 반대인데, 이 반대가 전체 5백여 명 중에서 유일한 반대입니다." 

 

광복회(회장 김원웅)가 4.15 총선을 앞두고 21대 국회의원 후보를 대상으로 실시한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립묘지법 개정에 관한 찬반 의사를 묻는 정책 설문조사 결과를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발표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설훈 민주당 의원과 광복회 임원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설문조사 응답자의 97.7%가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민묘지법’ 개정에 대해서 찬성 입장을 표했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모든 국회의원 후보 1,109명을 대상으로 정책 설문조사를 했다"며 "그 중 원내 6개 정당 지역구 후보 7백23명 중 4백87명(67.4%)이 응답해서 그 중 97.7%에 해당하는 4백76명이 찬성했다"고 밝혔다. 설훈, 우원식, 허 소, 전상헌, 강민국, 이인선, 박지원, 김형기 등 여야 독립유공자 후손 후보 8명도 모두 찬성했다. 

 

광복회에 따르면,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에 더불어민주당 후보 253명 중 응답자 214명(84.5%) 중 212명(99.0%)이 찬성 입장을 보였다. 미래통합당 후보 236명 중 응답자 118명(50.0%) 중 111명(94.0%)이 찬성 입장을 표했는데, 이 중 유일한 반대자 1인이 김원웅 광복회장이 언급한 것처럼 마포갑 강승규 미통당 후보다. 

 

김 회장은 "21대 국회에서는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립묘지에 안장된 친일인사의 묘를 정리하는 국립묘지법 개정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전망했다. 

 

광복회에 따르면,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립묘지법 개정에 관한 찬반의사를 묻는 정책 설문조사는 4.15 총선을 앞두고 지난 3월 16일부터 4월 7일까지 지역구 출마 후보 1,10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설문 ①항은 일제강점기를 미화하는 자를 형사 처벌하는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에 관한 찬반 입장과 설문 ②항은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 친일반민족 인사의 이장 및 친일행적비를 설치하는 내용의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에 대한 것이다.

 

이번 정책 설문조사 결과, 특히 원내 의석을 갖고 있는 6개 정당(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민생당·정의당·우리공화당·민중당)의 지역구 후보 723명 중에 487명(67.4%)이 응답했다. 응답자 487명 중 ①항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은 찬성 476명(97.7%), 반대 1명, 모름 10명으로, ②항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은 찬성 477명(97.9%), 반대 3명, 모름 7명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무소속 찬성 38명, 국가혁명배당금당 찬성 21명(반대 4, 모름 6), 노동당 찬성 3명, 친박신당 찬성 2명(반대 1), 가자!평화인권당, 미래당, 충청의 미래당, 공화당, 기본소득당, 한나라당에서 각각 1명씩 찬성했으며, 독립유공자 후손  등 8명은 전원 찬성했다. 

 

한편 총 1,109명의 후보 중 568명(51%)이 설문에 참여한 가운데 ①항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에는 찬성 546명(96.1%), 반대 6명, 모름 16명, ②항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에는 찬성 546명(96.1%), 반대 9명, 모름 13명으로 집계됐다고 광복회는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마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