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에서 마포 경의선 숲길 벚꽃여행 즐기세요"

마포구, 4월 3일 오후 2~3시까지 경의선 숲길 벚꽃 생중계

도형래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20:52]

"안방에서 마포 경의선 숲길 벚꽃여행 즐기세요"

마포구, 4월 3일 오후 2~3시까지 경의선 숲길 벚꽃 생중계

도형래 기자 | 입력 : 2020/04/02 [20:52]

  

▲ 3일 오후 마포구 백범로28길 경의선 숲길에 벚꽃이 만개해 있다.   © 마포뉴스

 


[마포뉴스]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서울의 아름다운 봄 꽃길로 유명한 경의선 숲길공원의 벚꽃이 만개함에 따라 3일 오후 무빙카메라와 드론을 활용해 경의선 벚꽃길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할 계획이다.  

 

마포구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 동참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불안하고 무기력해진 주민들의 심리적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는 ‘랜선 벚꽃여행’을 기획하게 됐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생중계는 4월 3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1시간 동안 마포구 유튜브 채널(마포TV)와 마포구 페이스북을 통해 중계된다. 스튜디오에 있는 마포TV 아나운서와 현장의 카메라를 연결해 함께 산책하며 벚꽃을 즐기는 이원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마포구는 ‘랜선 벚꽃여행’은 기존의 일방향적 영상 제공이 아닌, 댓글창을 통해 시청자들과 실시간 소통하며 만들어가는 참여자 중심 컨셉의 영상을 선보인다. 이를 위해 지상과 벚꽃나무 상공에 카메라를 위치시켜 시청자들이 실시간 댓글로 원하는 풍경을 요청하면 카메라가 시청자들의 아바타가 돼 이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더불어 무빙카메라와 드론을 활용해 생동감과 입체감이 가득한 벚꽃 영상을 담을 예정이다.

 

마포구 관계자는 "새롭게 시도하는 ‘랜선 벚꽃여행’의 호응 여부에 따라, 마포의 숨겨진 벚꽃명소 구경 등 새로운 컨셉으로 안방에서 즐기는 여행을 테마로 한 신규 프로그램을 구상할 계획"이라며, 구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봄기운이 완연한 요즘,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출은 최대한 자제하고 집안에서 생활하시는 구민들을 위해 특별히 ‘랜선 벚꽃여행’을 준비했다"며 "라인으로 생중계되는 경의선 숲길의 벚꽃 풍경을 통해 따뜻하고 희망찬 봄의 기운을 받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 많이 본 기사